top of page
06. ∞≠æ∆øµ_«„π∞æÓ¡¯_¿Â¡ˆø°√§ªˆ_100x80_2014.JPG
"​리북방 x  지원닷아트" ART DINING
[소망, 담다]
강아영
Dec 15 (Fri) ~ Dec 16 (Sat) 2023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1길 16 2층 리북방
Concrete_edited.jpg

Art Dining Details

When

Dec 15 ~ Dec 16, 2023

1부 12:30​      2부 18:30

Artists

​강아영

​이철영

“리북방 x 지원닷아트” Art Dining [소망, 담다]

첫번째 아트다이닝 프로젝트에 초대합니다.

 

강아영 작가님 (@kang.ahyoung_art)의 돌탑 동양화 연작에서 모티브를 얻은 특별한 한식 코스요리를 전통주 (혹은 차) 페어링과 함께 제공합니다.

 

작품의 오브제인 돌탑을 주제로 이철영 도예 작가님과 강아영 작가님이 직접 협업해 제작한

도자기 병과 잔에 전통주와 차를 서빙합니다.

 

작품을 중심으로 변주되는 코스요리와 함께 즐기는 다양한 공감각적 경험을 통해 작품에 담긴 작가의 이야기와 마음의 온도를 함께 공유하는, 그래서 작품을 더욱 깊이있게 감상하는 특별한 시간을 선물해 드리겠습니다. 

120 Minutes Course

1. 제철 생선회 무침과 발효청귤초

2. 이북식 토종닭곰과 장아찌

3. 순대와 식해

4. 현장에서 공개되는 최지형 셰프의 히든 메뉴

5. 어복쟁반과 솥밥, 죽장연간장

6. 인절미와 발효차

​강아영 작가

@kang.ahyoung_art

​학력

2015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동양학과 석사

2010 이화여자대학교 한국화과 & 미술사학과 (복수전공) 학사

 

개인전

쌓여진 시간 - Gallery IS, 서울 (2022)

돌에 담긴 마음의 풍경 Farbeyound Gallery, 서울 (2016)

 

단체전

Young Artist Festival in Jeju (2015)

Emerging Artist (2015) 외 다수​

강아영 작가는 평범하면서도 다양한 존재들이 따뜻한 마음과 시간을 거쳐 모이고 쌓여 "우리"라는 하나의 우주가 되는 아름다운 과정을 소망 돌탑이라는 오브제와 동양화 세필 기법으로 풀어낸다. 

 

심지어 푸른색으로 일견 차가워 보이는 작품 속 돌탑은 여러 소우주를 바라보는 작가의 따뜻한 시선과 함께 정성과 시간이 가득 담긴 세필 기법으로 그 온도를 담아내어 순수한 아이들의 모습과 어우러져 더욱 정겹게 살아 숨쉰다.

​리북방

레스토랑의 이름처럼 이북 음식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리북방이 전하는 이북 음식의 핵심은 셰프 가족의 내리 음식인 순대에 있다. 전통적인 조합의 순대부터 창의적으로 식재료가 어우러진 순대까지 다양한 순대 요리를 코스에 포함시킨 셰프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단순히 익숙한 것을 새롭게 포장하는 보여주기 식이 아닌 집안에서 내려오는 맛의 전통을 계승하고 자신의 경험을 더해 익숙한 요리를 완성도 높은 요리로 승화시킨 점이 매력적이다. 100년이 넘은 한옥의 대들보와 문을 이용해 만든 고재 바 테이블과 공간이 주는 전통적인 분위기, 순대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다양한 이북 음식을 시대에 맞게 표현한 요리가 가치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

​찾아오시는 길

Address

서울 마포구 마포대로1길 16 2층 리북방

5호선 마포역 1번 출구에서 267m 2층

*자차 이용시*

매장 근처 ‘마포유수지 공영 주차장’을 이용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주차요금

기본 요금 : 5분 220원

추가 요금 : 5분당 220원

주차장 이용 시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Hours

12월 15일 1부 12:30   2부 18:30

12월 16일 1부 12:30   2부 18:30

*코스 시간: 2시간*

-입장시간은 시작시간 10분 전입니다.

예약 시간에 맞춰 동시에 코스가 진행되기 때문에 도착이 지연 될 경우 원활한 코스 진행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정해진 입장 시간 기준 30분, 시작 시간 기준 20분 늦으신 분들은 노쇼 처리가 되오며, ‘엘리베이터 사용’이 불가합니다. 참고하시어 이용에 불편 없으시기 바랍니다.

bottom of page